크리에이터 비즈니스의 기반, 팬덤 커뮤니티에서 시작된다

9월 4주차 뉴스 큐레이션

2022.09.23

The Creator Economy |9.16~9.22

매주 금요일,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와 팬덤 비즈니스 업계 동향을 전합니다.


 

요즘 ‘탈플랫폼’을 선언하고 새로운 길을 찾는 크리에이터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대형 소셜 플랫폼이 자신의 콘텐츠와 비즈니스를 구축할 안정적인 기반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으며 일어나는 현상인데요. 대형 플랫폼 안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는 콘텐츠, 데이터, 그리고 팬과의 관계를 온전히 소유할 수 없습니다. 수익화 방법도 제한적이고요. 결과적으로 ‘NEXT STEP’을 설계하기 어렵죠. INC. 기사는 크리에이터와 팬, 플랫폼이 직면한 현실을 이렇게 정리합니다.

 

  • 팬들은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와 더 직접적인 연결을 원한다. (77%가 기꺼이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
  • 크리에이터는 팬과 소통하고 수익을 내길 원한다.
  • 크리에이터는 팬과의 관계를 일시적으로 빌리는 게 아니라 함께 구축하길 원한다.
  • 브랜드는 진정성 있는 팬덤을 원한다.
  • 소셜 플랫폼은 데이터・광고 비즈니스를 위한 조회수를 원한다.

 

크리에이터가 지속적인 비즈니스를 영위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수익 기반이 필요하고, 그를 다지려면 무엇보다 팬과의 관계가 중요합니다. 팬의 커뮤니티 참여를 독려하고 직접 수익화에 초점을 맞춰야 하죠. 크리에이터와 팬이 의미 있게 소통하면서 오너십을 발휘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공간이 그 해답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건강한 마음으로 새로운 계절을 맞이하시길 바라며, 이번 주 뉴스레터 전해드립니다.🍵

 


CREATOR ECONOMY

 

Creators Can Find More Upside by Getting Closer to Their Fans|Inc.com

  • The social platforms are built for maximum scale to support the massive data and advertising operations that account for most of their revenue. They are algorithmically optimized to reward virality at the cost of community and meaningful interaction. Using the Mr. Beast example, if he were to create a paid, private community on Discord, Subtext (my company), Patreon, etc. and he converted .05% of his fans to a membership at $5.00 / month he would earn $10M+ annually with less platform dependency, lower barriers to content creation and less reliance on shifts in the ad market.
  • Instead of chasing vanity followership metrics, creators hoping to protect their business should focus on creating enduring value through community engagement and direct monetization. Owning a direct, monetizable line of communication to your audience means not having to worry about algorithm shifts, monetization policy changes or downward pressure in the ad market. Instead of investing in the long-term success of the social platforms, creators should be investing in themselves, their communities and the platforms that empower them to own those relationships.

 

YouTube Knows Using Music in Its Videos is a Pain. It May Have Found a Solution|Rolling Stone

  • In a YouTube event in Los Angeles, it not only unveiled new revenue models for content creators on YouTube’s Shorts platform, but also announced that it’s launching Creator Music, a new music licensing shop intended for creators to get commercial music in their videos more easily.
  • By launching Creator Music, YouTube is hoping to offer a solution that allows for creators to use music in videos and get paid, and for artists and record labels to still be compensated fairly. Music rights holders have two options if they put music on the Creator Music platform: They can either charge a specific upfront fee of their choosing for the use of a song, or they can engage in a revenue split with a content creator, which means the rights holder gets paid on the back end depending on how much a video is earning. 

 

How an empowered creator economy is challenging marketers|Marketing Dive

  • Followers and likes have increasingly mattered less, with marketers instead looking at the revenue creators are generating for them. The shift has made it vital for influencers to center in on the interests and desires of their following, said Nicolette Trebing, director of influencers and talent partnerships at agency Movers + Shakers.
  • “The platforms are changing, even if the consumer wants something different from them,” said Lauren Lyons, senior strategist at research company PSFK. “We’re already so ingrained on that platform that we’re going to change with it, whether we really want to right now or not.”
  • A micro- or nano-influencer offers the opportunity to tap into niche audiences with higher odds of actually relating to their small but dedicated following, which is more likely to be people who feel a connection based on shared interests, chief revenue officer at The Social Standard Conroy said.

 

새로운 비즈니스 물결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전자신문

  •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플랫폼의 영향력이 엄청나게 커지면서 인터넷이 플랫폼 통제 아래 놓이게 됐다. 콘텐츠를 만들고 제공하는 사람보다 콘텐츠를 관리하는 플랫폼이 수익 대부분을 가져가게 되는 모순과 개인정보 이슈가 대두됐다. 콘텐츠 주권을 제공자나 이용자에게 돌려주자는 것이 '웹 3.0'의 시작이다. 크리에이터들이 그동안 써 온 글·사진·영상 등이 페이스북·구글·트위터 등 플랫폼의 수익을 올려 주는 수단일 뿐이었다는 현실 인식이 깔려 있으며, 크리에이터가 주인공으로 활동하는 플랫폼만이 살아남는 시대를 추구하는 것이다. 한편에서는 웹 3.0이 실체가 없고 단지 가상화폐에 대한 리브랜딩이라는 비판도 있다.
  • 용어 개념을 떠나 현재 플랫폼의 막강한 영향력이 앞으로는 빠르게 크리에이터로 이동하게 되며,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는 더 이상 플랫폼에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크리에이터가 자신의 커뮤니티를 직접 만들고 운영하며 더 광범위한 역할을 담당하게 되면서 새로운 형태의 관계를 형성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와 함께 애플과 구글의 수수료 생태계를 위협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샌드박스네트워크 비상경영 체제…빛잃은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머니투데이방송

  • 샌드박스네크워크가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비용절감과 외부 자금 조달 촉진, 재무 건전성 제고를 목적으로 하는 '이노베이션TF'를 가동하고 있다.
  • MCN 업계는 한정된 수익을 인플루언서들과 구글 등 플랫폼 사업자와 나누고 나면 '남는 장사'를 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CJ ENM의 다이아TV 케이블 채널 매각, 트레져헌터의 상장심사 철회와 맞물려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의 성장성에 의구심이 짙어지는 양상이다.
  • MCN 업계가 거두는 수익 중 상당부분은 구글 등 플랫폼 사업자와 소속 인플루언서들에게 돌아간다. 유명 인플루언서 영입과 수익배분 과정에서 출혈경쟁이 심화돼, 업계 전체가 '적자성장'으로 볼륨을 키워가는 형국이다.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의 특성상 '남는 장사'를 하기 어렵다.

 

메타버스 아이템 판매로 월 1500만원…제페토서 먹고사는 창작자 300만명|아시아경제

  • 네이버제트 따르면 이달 기준 '제페토 스튜디오'에서 활동하는 창작자는 283만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150만명을 돌파한 후 300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 제페토 창작자는 메타버스 공간인 월드와 맵을 만들거나 아바타 의상, 소품 등을 제작해 수익을 낸다. 이용자들이 제페토에서 통용되는 화폐 '젬'으로 아이템을 구매하면, 플랫폼 수수료(30%)를 제외하고 수익을 얻는다.
  • 이들이 등록한 창작 아이템은 766만개를 넘어섰고 1억8400만개 이상이 판매됐다. 종류는 의상뿐 아니라 마스크, 날개, 렌즈, 네일아트 등으로 다양하다. 팬덤이 있는 창작자의 경우 신제품을 내지 않아도 판매가 계속 이뤄지면서 꾸준한 수익을 내기도 한다.

 

[K-콘텐츠 빅뱅]③귓속의 드라마…전자책의 무한확장|MTN

  • 핑크퐁에 티니핑 등 스타 캐릭터가 발휘하는 IP(지식재산)의 영향력이 눈으로 확인되자 IP 개발이 말그대로 전성기를 맞고 있다. '반보' 뒤늦게 자극받은 곳이 바로 오디오북·전자책 업계다. 확보하고 있는 자체 콘텐츠를 다양한 형태로 확대 재생산하며 이용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 잡고 있다.
  • 오디오북 구독 플랫폼 윌라는 CJ ENM 신인 창작자들의 공개되지 않은 총 23편의 작품을 단막극 형태의 오디오 드라마로 선보인다. 밀리의 서재의 히트작 '어서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는 큰 인기를 얻으면서 이후 종이책으로 발간됐다. 최근에는 배우를 섭외해 오디오 드라마로 제작하고 있다.
  • 전자책·챗북·종이책·오디오북에서 이제는 오디오 드라마까지 다양한 형태로 콘텐츠를 확대하고 있는 것. 스토리가 원소스멀티유즈(OSMU) 사업으로 확대되는 것이다.
  • 업계 관계자는 "책을 접하고 스토리를 즐기는 방식이 다양해졌기 때문에 책 스토리 IP를 다양하게 활용하기 위해서 여러 콘텐츠를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FANDOM BUSINESS

 

회귀·빙의와 결합…웹툰·웹소설에서 뜨는 ‘아이돌’|데일리안

  • 케이팝(K-POP)의 인기가 웹툰, 웹소설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아이돌의 활동, 현실을 조명하는 것을 넘어 회귀와 빙의 등 각종 상상력을 가미하며 신선한 흥미를 주기도 한다.
  • 웹툰 ‘데뷔 못하면 죽는 병 걸림’(이하 ‘데못죽’)은 대표적인 흥행작이다. 지난달 공개된 이후 연이어 신기록을 달성하며 화제를 모은 것. 오픈 24시간 만에 조회 수 300만 회를 돌파하는가 하면, 카카오 엔터테인먼트는 “오픈 1시간 기준 카카오페이지 역대 최고 매출 기록을 갈아 치웠다”고 밝혔었다.
  • 무엇보다 작품은 물론, 작품 내 아이돌 그룹을 향한 팬덤이 구축되면서 흥미로운 세계관을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 아이돌 소재 작품의 큰 장점이 되고 있다. ‘활자 아이돌’이라고 불리며 팬덤을 형성, 이를 통해 웹툰화까지 이뤄지면서 확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걸그룹 초강세 ‘여덕’이 이끈다|시사인

  • 누가 걸그룹 앨범을 살까? 인터넷 서점 알라딘이 제공하는 앨범 구매자 분포 자료는 ‘삼촌 팬’이 옛말이라는 걸 보여준다. 8월24일 기준, 뉴진스 앨범 〈뉴진스(NewJeans) 블루북〉의 구매자 중 여성의 비율은 88.6%다. 8월22일 발매된 아이브의 〈애프터 라이크(After Like) 포토북〉도 앨범 구매자 중 여성 비율이 70.9%에 이른다. 소녀시대와 에스파의 신보 역시 60% 이상이 여성 구매자다.
  • ‘걸그룹 여덕(‘여성’과 마니아란 뜻을 가진 ‘덕후’의 합성어, 이하 여덕)’은 어느 날 불쑥 등장한 존재가 아니다. ‘여덕’의 계보는 소녀시대, 원더걸스, 2NE1 등 2000년대 후반에 등장한 2세대 아이돌에서 시작된다. 이후 팬덤의 ‘화력’이자 적극적인 소비자로 적지 않은 여성 팬들이 걸그룹 팬덤의 주요한 역할을 해왔다.
  • 트위터 같은 소셜미디어의 등장 역시 여성 팬덤이 확장되는 데 중요한 영향을 끼쳤다. 온라인 팬 활동의 구심점이 SNS로 이동하면서 팬클럽이라는 집단 문화는 약해지고 팬 개인의 가치관과 취향에 따른 ‘덕질’이 가능해졌다. 이런 ‘느슨하고 자발적인’ 팬덤 문화에 여성 팬들은 빠르게 적응하며 이를 자신들의 놀이로 향유했다.

 

'라방' 쇼호스트의 최고 조력자는 애청자다|한경산업

  • 유통업계 최대 화두인 라이브 커머스를 생각해 보자. 일명 ‘라방’이라고도 불리는 라이브 커머스는 라이브스트리밍(live streaming)과 전자상거래(e-commerce)의 합성어다. 실시간으로 모바일 동영상 스트리밍 방송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다. 유명한 프로그램이나 쇼호스트는 충성도 높은 팬덤을 가지고 있다. 쇼호스트와 시청자들 간에 쌍방향 소통이 활발하고 끈끈한 라포가 형성되어 있다.
  • 그러나 동시에 많은 시청자들이 접속하거나 새로운 고객이 채널에 들어올 경우, 라이브 커머스의 장점인 쌍방향 소통이 어려워질 수 있다. 예를 들어, 참여자가 너무 많아 쇼호스트가 참여자의 질문을 놓쳐 참여자가 원하는 답을 해주지 못할 수 있다. 또 빠르게 방송이 진행되다 보면 시청자의 애로사항을 놓칠 수 있다.
  • 이때 애청자들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이들은 새로운 시청자들에게 도움을 주기도 하고, 쇼호스트가 놓친 질문에 대한 답을 공유하며 즉각적으로 고민을 해결해 나간다. 서비스 제공자의 개입 없이 다른 고객이 참여해 고객 주도적 회복을 하는 것이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비용과 시간을 아끼면서도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셈이다.

 


NFT & Web 3.0

 

"한류 작가 모여라" 카카오의 콘텐츠 웹 3.0 '팬토' 첫 NFT 띄웠다|테크M

  • 카카오 크러스트의 투자를 유치한 '팬토'는 최근 첫 NFT 레이빌리지의 'LABEL PROJECT'를 유치했다. 이는 프로필 NFT를 의미하는 PFP 프로젝트다.
  • 레이빌리지의 NFT가 올라가게 된 팬토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한 웹 3.0 탈중앙 소셜 플랫폼이다.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가 판토 안에서 클레이튼 산하 자체 디지털자산(토큰)을 만들고 이를 활용해 팬덤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
  • 창작 크리에이터는 판토를 통해 자신의 콘텐츠를 홍보, 공유하며 팬들로부터 잠재적인 투자 유치도 가능하다. 크리에이터가 특별한 블록체인 기술 및 이해 없이도 쉽게 코인 기반 비즈니스를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것이 핵심이다. 유명 한류스타부터 소규모 팬덤을 보유한 콘텐츠 작가까지, 판토를 통해 코인 기반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다. 


온·오프라인 넘나드는 멤버십 NFT의 ‘新 트렌드’|매거진한경

  • 과거에는 NFT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해 비싸게 판매할 수 있는지, 즉 NFT의 ‘투자 가치’에 집중해 희소성 있는 NFT가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현재는 NFT가 실생활에서도 적용 가능한지를 가늠하는 ‘활용성’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이에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NFT를 멤버십처럼 활용하는 ‘멤버십 NFT’를 선보이고 있다. NFT 홀더들이 활발히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구축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 NFT의 가치, 희소성 아닌 홀더들의 결속력에서 나온다. BAYC의 제작사인 유가랩스는 트위터·디스코드의 커뮤니티를 통해 NFT 홀더들과 팬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구성원 간의 돈독한 유대 관계를 형성 중이다. BAYC의 홀더들은 이 같은 커뮤니티 모임을 통해 BAYC를 소유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자부심을 느껴 결속력을 강화하게 되고, 자신이 소유한 NFT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게 되는 것이다.
  • 업계 관계자는 “NFT는 잠재적 소유자들로 구성된 커뮤니티에서 가치를 정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최근 떠오르고 있는 멤버십 NFT의 다양한 혜택들은 이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매력적인 유인 요소로 작용한다”며, “현재 발행된 대다수의 멤버십 NFT는 특정 기업의 혜택·서비스만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이 한계점으로 작용할 수 있으나, 서브 컬쳐·패션·음악 분야의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업해 여러 사업 분야를 넘나드는 혜택을 제공하는 WADE F&F와 같은 멤버십 NFT가 더욱 주목받으며 NFT 대중화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디즈니 CEO "메타버스·웹 3.0 관심있다"…관련 계획 공개|코딩월드뉴스

  • 해외 온라인 매체 NFT 이브닝은 디즈니 CEO 밥 차펙(Bob Chapek)이 디즈니의 D23 엑스포(D23 Expo) 연설을 통해 메타버스와 웹 3.0 발전 계획을 직접 밝힌 사실을 보도했다.
  • 차펙은 미래 계획을 위해 경쟁사에 맞서기 위한 표준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하며, 메타버스, 웹 3.0 세계 활용을 이야기했다.
  • 차펙은 디즈니가 현실 세계와 디지털 세계의 데이터를 메타버스 정책에 활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디즈니가 메타버스 전략에 활용하고자 하는 주요 데이터는 테마 파크 방문자 정보와 디즈니 소유 스트리밍 서비스 소비자의 콘텐츠 소비 습관이다.

 


이번주 뉴스 큐레이션이 좋으셨다면, 함께 읽고 싶은 분에게 링크를 공유해주세요.

비마이프렌즈와 비스테이지의 소식은 아래 채널에서도 만나실 수 있어요!

 

b.stage for creators

b.stageInstagramFacebookLinkedinTwitterNewsroom

Comments 0